성접촉에 의한 질환
여성의 성 접촉 질환은 성관계에 의하여 감염될 수 있는 모든 질병을 말하며 크게 외음부 질염, 궤양성 질환, 첨부콘딜롬이 있습니다.
외음부 질염
가장 흔한 원인균으로는 진균류, 트리코모나스원충, 세균염, 임균성 그리고 헤르페스 바이러스 등이 있습니다.

1. 칸디다성 질염
원인균은 Candida albicans, C. glabrata, C. tropicalis입니다. 외음부의 감염성 질환중 가장 흔하며 심한 소양증을 일으킵니다. 장기간 전신적 항생제 혹은 피임약을 다량 사용후, 당뇨병, 임신, 갱년기 여성 등에서 주로 발생하나 성접촉으로도 감염됩니다. 사우나 후에도 감염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치료는 항진균제를 사용하여 치료하면 아주 효과적입니다.

2. 트리코모나스
질외음염원인은 Trichomonas vaginalis라는 기생충이며 악취성 질분비물을 다량 분비해서 질소양증, 작열통이 나타나고 질점막의 부종과 함께 딸기 모양의 발적을 볼 수 있다. 검사는 질분비물을 채취하여 염색후 현미경으로 관찰하는 것입니다. 치료는 약물투여가 가장 효과적이다.

3. 세균성 질외음염
비특이성 염증으로 정상 균주는 거의 관찰되지 않고 혐기성 세균으로 대체되는 것을 말합니다. 약간의 소양증과 생선 썩는 불쾌한 정도의 냄새가 나는 질분비물을 호소합니다. 치료제는 약물투여가 가장 효과적입니다.

4. 클라미디아
자궁경부염최근 감염 빈도가 가잘 빠르게 증가되는 성병으로 대부분은 증상이 없어 치료시기가 많이 늦어지는 질환입니다. 20%에서만 증상이 나타나며 점액성의 질분비물과 함께 성교후 질 출혈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치료제는 항생제를 사용하며 클라미디아 자궁경부염이 있는 여성의 성파트너는 모두 증상과 관계없이 반드시 치료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5. 임균성 질/경부염
원인균은 Neisseria gonorrhea이며 노란색의 냄새가 없고 양이 많은 분비물이 특징입니다만 역시 80%에서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자궁내막과 난관으로 염증이 전파되어 골반염증성 질환이나 복막염을 유발할 수 있고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치료제는 항생제를 사용합니다.

6. 헤르페스성 질염
Herpes virus 2형에 의해 외음부의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최근 빈도가 상당히 증가하고 있으며 이것이 자궁경부암 유발에 역할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증상은 비특이성 분비물과 전신적 근육통,무기력증이 나타납니다. 아주 만족할 만한 치료방법은 없으며 베타딘 질정을 투여하거나 연고를 국소 도포하며 속발성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항생제 크림을 도포하기도 합니다.
궤양성 질환
성기에 궤양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질환은 단순포진, 매독, 연성하감,서혜부 육아종, 성병성 임프육아종이 있습니다. 단순포진의 경우 작은 수포 여러개가 대개 증상이 없이 나타난후 수일내 파괴되어 궤양을 형성하며 치료는 국소적인 항바이러스성 연고를 사용하나 감염이나 증상재발을 완전히 방지할 수는 없습니다.

매독의 경우는 성기부위에 궤양이 보이며 주위 조직이 부풀어 오르며 진통이 없거나 약간 있는 정도로 서혜부 임파절 종대가 없고 치료는 항생제를 사용합니다. 연성하감은 초기에 성기부분에 작은 화농성 병변이 시작되어 궤양을 형성하며 궤양이 깊고 특징적으로 통증을 동반하며 서혜부 임파선염을 자주 일으키며 치료는 항생제 를 사용합니다.
첨부콘딜롬
성 접촉에 의한 Human papilloma virus(HPV)6형과 11형의 감염에 의해서 생기는 성병성 사마귀로 다양한 크기의 사마귀 모양으로 자궁경, 질내, 질주위, 항문주위. 때로는 요도내에서 발생합니다. 감염력이 높아 성파트너의 75%이상에서 병소가 발견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이 바이러스가 자궁경부암의 원인중에 하나라는 것입니다. 최근에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 바이러스가 있는지, 바이러스의 타입이 무엇인지를 확인하고 암발생 위험인자가 있는 경우에는 더 자주 자궁암검사를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