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민성 방광염이란?
하루에 8번 이상 화장실을 가거나 절박한 배뇨 욕구를 느낀다면 과민성 방광염이 의심되는 위험신호입니다. 과민성 방광염은 방광의 근육이 과도하게 반응하여 배뇨근이 비정상적으로 자주 수축하여 발생합니다. 보통 사람은 방광에 400-500cc 정도의 소변이 찰 때까지 큰 불편을 느끼지 않지만 과민성 방광염 환자들은 방광에 소변이 조금만 차더라도 배뇨근이 민감하게 반응해 요의가 느껴지고 배뇨를 통제하지 못합니다.

과민성 방광염은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환자의 삶의 질을 급격히 떨어뜨리는 질환입니다. 잦은 요의는 밤에도 이어져 수면 부족을 유발하고 다음날 집중력 저하, 업무능력 저하로 발전하게 됩니다. 또한 과민성 방광염으로 인한 절박성 요실금이 나타날 경우 우울증과 수치심으로 대인 관계를 기피하는 상황도 유발하여 사회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과민성 방광염은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일상생활에서 심각한 장애를 가질 만큼 증상이 악화되므로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초기에 적어도 3~6개월 이상 약물요법과 행동요법을 병행해 집중적으로 치료하고 그 후에도 장기간 관리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