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뮴레이저
결찰술 유로리프트
플라즈마 투리스
전립선암 진단 프로그램

최초로 직장 수지 검사를 하여 간접적으로 이상의 유 무를 판단합니다.
3D 초음파로 이용하여 전립선내 병변부위를 확인합니다.
병변부위 및 전립선내에 전반적인 초음파진단 후 혈액을 체취하여 전립선
특이항원 검사를 진행합니다.

검사결과 및 병변부위의 이상발견시 당일 조직검사 및 내시경시술에 들어갑니다.

특수마취 / 무통 조직검사

전립선 및 방광부위만 선택적으로 특수마취를 진행합니다.
(당뇨 및 고혈압 등에 환자분들도 마취대한 부담이 없습니다.)
정밀 표적 기법으로 전립선내 병변 의심부위를 12~14부위 정도를 생검합니다.
전립선 조직검사 후 바로 귀가 및 일상생활이 가능합니다.

전립선조직검사

전립선 암은 서양에서 발생률 1위를 달리는 질환으로 국내에서도 최근 발생률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2010년 한국 중앙 암 등록사업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남성 암 중에서 5위를 차지 하고 있고 지난 10년간 전립선 암의 발생률이 21.1%로 가장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전립선 암의 가장 큰 문제점중의 하나가 특이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검진을 하지 않고서는 암을 진단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PSA(전립선 특이항원)검사
전립선암의 치료방법은 근치적 전립선적출술, 방사선치료, 호르몬치료, 항암요법 등 암의 병기에 따라 다양합니다. 국소성 전립선암, 즉 암이 전립선내에 한정되어 있는 수술적인 요법으로 완전한 치료를 기대할 수 있으나 비교적 높은 병기의 전립선암은 방사선치료, 호르몬치료, 항암요법 등으로 치료하나 전립선암을 완치할 수 있는 가능성은 국소성 전립선암의 경우보다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근치적 전립선 적출술
국소성 전립선암으로 진단된 환자중 향 후 약 10년 이상의 생존 기간이 예상되는 환자에게 시행하는 치료법입니다. 이국의 경우 환자의 나이가 75세 이상의 경우는 잔여 생존기간이 10년 이하이므로 75세 이하의 환자에게만 시행하는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평균 수명의 차이로 65세-70세 이하의 환자에게 시행하는 치료법입니다.

물론 개인마다 건강상태가 다르고 그에 라 잔여 생존 기간이 다를수 있기 때문에 연령의 제한은 환자의 건강상태에 따라 변화 할 수 있습니다. 수술 후 있을 수 있는 발기부전, 요실금 등의 합병증에 대해 환자와 의료진이 충분히 합의 한 후 시행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방사선치료
근치적 방사선치료는 원격 전이가 없고 전립선이나 전립선 인접주위 조직에 국한된 전립선 암에 적용되는 방법입니다. 수술적인 요법과 마찬가지로 환자의 연령을 고려해서 결정해야 할 방법이며 치료에 따르는 여러 부작용과 합병증을 고려해서 결정해야 합니다.
기대요법
전립선 암 환자의 기대 수명이 10년 이하이고 병기가 낮으며 암의 분화도가 좋은 경우에 시도해 볼 수 있는 방법입니다. 기대요법의 최대 장점은 전립선적출술 또는 방사선치료를 했을 경우 있을 수 있는 합병증이 없기 때문에 즉각적인 삶의 질을 최대화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단점으로는 전립선암의 계속적인 진행으로 인해 여러 증상이 발생할 수 있고 이로인해 적극적인 치료의 기회를 놓쳐서 전반적인 생존기간이 짧아 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호르몬요법
전립선이 남성호르몬의 영향하에 성장하고 전립선암 세포의 경우도 남성호르몬이 없으면 성장이 둔화되거나 사멸하게 된다는 사실에 근거해서 시도하는 치료법입니다. 대게 국소전립선 암 환자보다 진행성 전립선 암 환자에게 시도되는 방법입니다. 최근에는 방사선치료 전, 또는 방사선 치료 후 병용요법으로도 사용중이며 이련경우 방사선 조사범위를 줄이거나 방사선 치료 후 암의 재발을 낮출 수 있다는 보고들이 있습니다.

호르몬 치료의 제한점 중 하나는 전립선암 세포가 호르몬 치료를 시작하였을 때 드라마틱한 반응을 보이다가 일정 기간이 지나면은 호르몬 치료에 반응을 하지 않는 암세포군만 남아서 결국은 호르몬치료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제한점을 극복하기위해 현재 다양한 치료방법의 변화가 시도되고 있지만 그 결과는 추가 조사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