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뮴레이저
결찰술 유로리프트
플라즈마 투리스
전립선비대증은 질병이라기 보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자연스레 생기는 과정의 하나로 인식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병이 있다고 하여 꼭 의학적인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므로 각각의 환자에게 필요한 검사의 단계 역시 다양하다고 할 수 있으나 여기에서는 거의 모든 환자에게 필요한 기본적인 검사법만 소개합니다.
병력청취 및 증상평가
우리나라 의료 환경에서 가장 등한시 되고 있는 부분입니다. 환자는 본인의 상태에 대해 자세히 의사에게 설명하고 각각의 증상에 대해 충분히 상담하고 싶어하는데 대부분의 경우 만족할만한 관심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골드만비뇨기과에서는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서 환자의 과거질병 유무, 현재의 약물복용 및 전립선과 관계된 다양한 증상에 대해 세계적으로 표준화가 되어있는 전립선 증상점수를 포함한 설문이 진찰 전에 이루어져서 각각의 환자의 특이성을 사전에 인지하여 각각의 환자에게 최선의 진료가 될 수 있게 하는 단계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신체검사
전립선을 전문으로 진료하는 전문의가 환자의 신체상태를 정확히 평가하기 위해서 하복부 및 성기부위를 자세히 검사한 후 직장수지검사를 통해 전립선 자체에 대한 검사를 시행합니다. 정상 전립선은 표면이 매끄럽고 대칭적이며 탄력성이 있습니다. 그러나 결절이 촉진되거나 단단하며 비대칭적일 경우 암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정낭은 정상인 경우는 만져지지 않는 부분이나 이 부분이 딱딱하게 만져질 경우 만성염증이나 전립선암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요 검사
요 검사는 전립선비대증과 전립선 비대증과 비슷한 증상을 나타낼 수 있는 다른 질환을 감별하고 소변에 세균이나 백혈구 또는 피가 섞여있는지를 관찰하여 요로감염, 방광종양 및 상부 요로계 이상유무를 감별하기 위하여 꼭 필요한 검사입니다.
콩팥기능검사(신기능검사)
전립선비대증 환자의 약 10%에서 신기능장애가 나타납니다. 이러한 신기능장애가 있는 환자의 경우 수술적 치료 후 합병증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피검사에서 신기능장애가 나타난 경우는 상부요로(콩팥, 요관)에 대한 정밀검사가 필요합니다.
전립선 초음파 검사
전립선 초음파 검사기계는 과거에는 대학병원 급의 종합병원에만 있었던 장비였으나 최근 몇몇 비뇨기과에서 시행이 되면서 환자들에게도 많이 알려진 검사법입니다. 초음파 검사는 다른 검사에 비해 검사 중 환자가 느끼는 통증이 없고 방사선을 이용하지 않아 안전하게 이용되는 장점이 있어 최근에는 거의 모든 의료영역에서 기본적인 정밀검사기구로 쓰이고 있습니다. 전립선 비대증 환자의 검사 중 전립선은 항문을 통해서만 만져지므로 직장수지검사로 전립선비대증의 정도를 가늠해보지만 전립선의 후면만 만져지므로 정확한 검사라고 할 수 없고 전립선초음파를 통해 전체적인 크기를 재서 비대증의 정도를 파악하는 것이 훨씬 과학적이고 정확한 검사가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전립선 내부에 암이 의심되는 부위가 있는지 없는지 판별하는데 큰 도움이 되므로 최근에는 거의 모든 전립선 비대증 환자에게 초기 검사방법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초기 검사뿐 아니라 최근 전립선의 크기 자체를 줄여주는 약물이 나오면서 일정기간 약물을 쓴 후 비대증의 호전 정도를 정확하게 알아보는 데에도 이용이 되고 있습니다. 전립선 초음파 검사는 항문을 통해 이루어지므로 검사 전 항문을 비우는 것이 정확한 진단에 도움이 되므로 검사 전 배변을 하여 항문, 직장을 비우는 것이 최상의 검사를 위해 필요합니다.
전립선특이항원(PSA) 측정
전립선특이항원(PSA)의 측정은 전립선암을 진단하기 위해서 시행합니다. 전체 환자에게 다 시행하는 것은 아니고 직장수지검사에 이상이 있거나 환자가 정밀 암검사를 원하는 경우 시행합니다. 중요한것은 검사결과를 판독할 때 단순하게 수치가 높다고 하여 암을 의심하는 것은 아니며 환자의 전립선 크기, 최근 여러 의학적 검사, 환자의 연령 등을 고려해서 판독해야 합니다. 실제로 단순 검진에서 암이 의심된다고 하였던 경우에도 정밀검사에서는 암이 아닌것으로 판명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환자의 다른 여건은 고려하지 않고 단순하게 PSA수치가 정상보다 높아서 암이라고 판명한데서 온 결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