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경 크기 콤플렉스

음경을 가지고자 하는 욕구는 인류가 생긴 이래로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될 것입니다. 특히 한국에는 음경 크기에 대한 콤플렉스를 느끼는 남성들이 많습니다.

한국 남성의 일반적인 음경의 크기는 이완 상태에서 길이 7.4cm, 직경 2.8cm, 둘레 8.3cm 발기 시에는 길이 11.2cm, 직경 4.1cm, 둘레 11cm로 증대됩니다. 콤플렉스를 가진 많은 분들이 대부분 이런 정상 범위에 들며 성적 수행 능력이나 성감에 전혀 지장이 없는 정도의 크기라는 것을 모르고 계십니다. 성관계시 여성의 성적 쾌감은 질 내부 깊숙한 곳에서 느껴지는 것이 아니라 외음부의 클리토리스와 질 바깥쪽 1/3 부위에서 느껴지기 때문에 발기된 페니스의 길이가 4cm이상만 되면 남녀가 만족스러운 섹스를 이루는데 하등의 지장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남성들이 자신의 성기가 작고 무언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문제로 본원을 찾는 분들과 상담을 해보면 지극히 정상적인 분들이 더 많다는 것에 놀랍니다. 그나마 본원을 찾는 분은 다행입니다.

이렇게 무조건 큰 것만을 원하는 남성들의 심리를 이용하여 비의료인에 의해 위험천만한 일이 너무도 많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파라핀이나 바세린을 녹여 음경에 주입하기도 하고 칫솔대, 심지어는 금은 보석류와 같은 것으로 구슬 등을 만들어 넣고 다니는 남성도 볼 수 있습니다. 이 같은 행위는 모두 섹스 파트너의 성감을 증폭시키기 위한 배려에서 기인된 듯 하나 중요한 사실을 이와 같은 치장으로 섹스파트너의 성감이 오히려 떨어진다는 사실입니다.

큰 욕심이 불러온 화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모양보다 울퉁불퉁한 것이 상대자에게 더 큰 자극을 주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일정한 크기의 부드러운 성기가 더 효과적이라는 보고가 있습니다. 바세린이나 파라핀으로 성기 확대를 시행한 후 여러 이유로 제거술을 시행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제거하는 가장 큰 이유가 성 상대자의 통증이었습니다. 외음부에 딱딱하고 울퉁불퉁한 자극이 느껴지면서 쾌감이 아닌 많은 통증을 일으킨다고 합니다. 젊었을 때 술집 접대부와 하루밤 진하게 보낼 때는 혹시 효과적일 수 있으나 나이가 들어 결혼을 하면 배우자가 뭐라고 하겠습니까? 아무 근거 없는 한낱 부질없는 짓이며, 오히려 회복 불가능한 문제점을 불러 일으키는 일이 많습니다.



이물질로 인한 문제와 부작용

음경피부 밑에 주입한 파라핀, 바셀린, 액상 실리콘은 한 곳에 머물지 않고 계속 피부로 번져나가며 한번 들어간 피부는 절대로 원상태로 회복되지 않습니다. 주입된 조직에는 이물 작용으로 경화성 지방 육아종이라고 하는 딱딱한 혹이 생깁니다.

혹자는 이러한 혹이 만들어져야 제대로 된 거라고 말하지만 나중에 피부가 썩어 고름이 나오는 부작용이 발생합니다. 또한 파라핀 종류가 피하에서 용해되어 음경 전체로 퍼질 수 있으며 사타구니 임파절을 침범하고 더 심하면 정맥을 통해 흉부까지 옮겨져 폐색전증이라는 치명적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무조건 더 크게 성기를 확대하시길 원하시지만 그것보다는 올바른 성지식을 터득하여 성적만족을 얻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이물질 제거는 case by case

수술방법, 수술시간, 수술비용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천차만별입니다. 주입된 물질에 의해 변화된 모든 조직은 제거함을 원칙으로 합니다. 단순히 일부 피부만 제거하고 봉합하는 경우에서 허벅지 살을 떼어 옮겨야 하는 피부이식술을 하는 경우까지 다양합니다. 일단 병원에 오셔서 상담을 하는 것이 가장 좋을 것으로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