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경만곡증의 정의
음경 만곡증이란? 선천적, 후천적인 원인에 의해 성기가 어느 한 방향으로 휘는 현상을 말합니다. 선천적 음경 만곡증은 좌우측 해면체 발달의 불균형으로 발생하며 발기 시에는 뚜렷하게 표시가 나지만 평상시에는 거의 표시가 나지 않습니다.

약 75%는 아래쪽으로, 20%정도는 좌우로 휘어집니다. 후천성 음경만곡증은 백막의 탄력성이 떨어지는 중년층 이후에 많이 발생합니다.

그 이유는 음경의 발기조직을 싸고 있는 백막이 나이가 들면서 탄력이 떨어지나 젊었을 때로 생각하고 너무 과격한 성생활로 크게 보이지 않는 작은 손상이 계속 싸여 백막에 흉터가 생기기 때문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외 음경골절, 교통사고, 전립선 수술후 그 후유증으로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환자는 음경에 딱딱하게 만져지는 결절이 있으며 발기시 동통, 음경의 휨과 발기약화를 호소하는데 음경이 많이 휜 경우 질내 삽입에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발기가 안된 상태에서는 음경의 동통은 없으며 정신적인 문제로 이차적인 발기부전상태가 초래될 수 있습니다. 음경만곡증이 있다고 해서 누구나 다 치료를 필요로 하지는 않습니다.

약50%의 환자에서 자연치유가 될 수 있으므로 수술을 빨리 결정해서는 안 됩니다. 그러므로 초기에 관찰 및 정서적 안정이 필요합니다. 가벼운 증세에는 약물치료나 레이저 요법을 하기도 하고, 질내 삽입이 힘들거나 불가능한 경우 그리고 외관상 어색함으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한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합니다.

병이 발생한 지 1년이 넘지 않았거나 계속 진행이 되는 경우에는 수술을 하지않고 약물요법을 사용하는 것이 타당합니다.약물요법으로 치유되지 않는 경우에 몇 가지 수술적 방법을 시도합니다. 선천적인 경우는 해면체를 둘러싸고 있는 백막의 일부를 절제한 후 재봉합하는 방법으로 휘는 방향의 반대편 백막을 절제하면 됩니다.

후천적으로 딱딱한 결절이 만져지는 경우에는 섬유성 판의 절제 후 진피나 혈관을 이식하거나 섬유성 판 절개 후 음경해면체내에 음경보형물을 삽입하기도 합니다. 경험이 있는 비뇨기과 전문의라면 비교적 간단하게 교정할 수 있는 수술이나 때로 재발되는 경우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