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르몬균형
40대가 넘어서면 체형과 체질의 변화로 인해 호르몬의 불균형은 필연적으로 이어집니다.
균형잡힌 호르몬 분비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면 남성다운 힘과 젊고 탄력있는 피부를 가질수 있습니다
호르몬 수치가 떨어지거나 균형이 깨질 경우 남성의 기능적인 문제들이 발생합니다. 발기부전, 골다공증,
성욕저하, 노화, 기억력 저하 등으로 나타나며, 증상이 지속될 경우 우울증, 의욕상실, 스트레스로 인해
대사기능 저하, 면역체계 불균형으로 이어집니다.

40대가 넘어서면 체형변화로 인한 호르몬 저하와 불균형은 필연적으로 이어집니다.
특히, 테스토스테론이라는 남성호르몬은 20세 이후부터 감소하기 시작해서 40대에 들어서면 급격히 감소하기
시작합니다. 테스토스테론의 감소는 성욕저하, 발기부전, 근육감소, 우울증 등의 증세로 나타나는데, 이는
단순한 성기능 저하의 문제가 아닙니다. 노화가 진행되면서 오는 호르몬 불균형이 대사기능의 저하와 면역체계의 불균형으로 진행되면서 나타나는 증상들입니다.

또한, 렙틴 호르몬은 지방 영양소의 균형을 맞춰주는 기능을 하는데, 렙틴 호르몬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비만증세(복부비만등)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호르몬에 지방이 많아지면 정상 호르몬은 그만큼 감소하게 되고 각종 혈관성 질환이 발생합니다. 반대로 호르몬이 정상 배출되고, 호르몬 간의 비율 균형이 정상적이면, 젊은 상태로의 유지가 가능해집니다.